▒ lakemoon 라디오천국 ▒

Home

Radio PD

Poem

Sad Music

Photo

Story

Memo

Computer

Guest Book

Best Site

News

Search

FM99.9 KFM

연합뉴스

네이버 Naver
엠파스 Empas
야 후 Yahoo
다 음 Daum
네이트 Nate
파 란 Paran
구 글 Google
드림위즈 D-W



2004-04-27 17:43:08    4,821  
    lakemoon
    http://www.lakemoon.net
    내 평생 가장 웃겼던 유머
97년 겨울에 처음 읽은 글입니다.
당시 '정찬의 한밤나라'에서 소개했는데 저는 웃겨서 목구멍이 아플 정도였습니다.
인터넷에서 어렵게 다시 찾아 올립니다.

[어느 부산 사나이의 일기]
8/12
강원도의 새 집으로 이사왔다.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태백산맥의 줄기는 위풍당당하다.
부산에서는 눈이 없었지만,
이 곳은 눈이 많이 온다는데 정말 기다려진다.
^o^ 난 눈이 정말 좋다.
빨리 겨울이 되었으면 좋겠다.

10/14
이 곳은 정말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곳이다.
나뭇잎들이 전부 울긋불긋하게 바뀌고 있다.
산에 올라가서 우아한 자태로 노니는
아름다운 사슴들을 보았다.
어쩜 저리도 아름다울까!
분명히 세상에서 제일 멋진 동물이다.
이 곳은 천국과 다름없다.
이 곳을 사랑한다.

11/11
사슴사냥을 허가하는 기간이 왔다.
이렇게 멋지고 아름다운 동물을 사냥하려는
사람들을 이해 할 수가 없다.
사냥꾼들은 죄다 잡아다 삼청교육대로 보내야 한다.
저렇게 아름다운 사슴을 잡는다는 건
도저히 인간이라 여길 수 없다.
눈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온 세상을 하얗게 덮는 신의 선물...
아! 정말 기다려진다.

12/2
드디어 간밤에 눈이 왔다!
만세! 만세! 만만세다!
아침에 눈을 뜨자 온 세상이 하얀색으로 덮여 있었다!
아름다운 풍경화 같다!
마당을 쓸고 길을 냈다.
아내와 눈싸움을 했다. (내가 이겼다!)
제설차가 와서 길을 치우며 집 앞으로 눈이 몰렸다.
아내와 같이 치웠다.
아! 얼마나 아름다운 곳인가!
이 곳을 사랑한다.

12/12
간밤에 눈이 더 왔다 아름다운 눈이다.
제설차가 또 와서 길을 치웠다.
집 앞을 다시 치웠다.
아름다운 곳이다.

12/19
눈이 더 왔다. 출근을 할 수가 없었다.
오전 내내 삽질하기에 지쳐 버렸다.
삭신이 쑤신다.
이건 뭐 내몸이 내몸같지가 않다. 염병할..
그 놈의 제설차가 오전 내내 오지 않았다.

12/22
하얀 똥덩어리(-_-)가 간밤에 더 쌓였다.
삽질하다 손에 물집이 생겼다.
우씨~ 이 놈의 제설차는 내가 집 앞을
다 치울 때까지 숨어있다 오는 것 같다.
사람을 놀리는거야 뭐야!
씨양놈으 시끼! 빨랑빨랑 와야지!

12/23
드디어 몸살이 걸렸다.
아내도 같이 걸려서 병간호도 해줄 사람이 없다.
약도 사러 갈 수가 없고..
우와 진짜 욕나온다.

12/24
꼼짝을 할 수가 없다.
아내와 난 이틀동안 아무것도 못먹었다.
하지만 힘을 내야지.
저녁무렵이 되니까 몸이 좀 나아지는 것 같다.

12/25
크리스마스라구? 빌어먹을!! 그게 어쨋다는거야
방송에선 서울놈들이 눈이 안와서
화이트크리스마스가 아니라고 생지랄들을 떤다.
개눔시키들!
저것들은 여기로 잡아다 사흘밤낮 눈만 쳐다보게 해야 한다.
간밤에 끄 망할놈의 눈이 더 왔다.
간신히 몸을 추스리고 일어났는데 말이다.
빌어먹을 놈의 제설차는 내가 눈을 다 치울때까지
기다렸다가 집앞으로 잔뜩 밀어놓고 가버린다.
개눔쉬키! 소금을 잔뜩 뿌려서 녹이면 될텐데
뭐하는지 모르겠다 . 도대체 대갈통이 도는 새끼들인지
모르겠다. 이렇게 많은 눈을 제설차로
다 치울수 있다고 생각을 하다니...
소금을 찔찔 뿌리지 말고 왕창왕창 퍼붜야지
될것아니냐고 눈을 하얗게뜨고 욕을 한바탕 해줬다.
쌍놈의 새끼들! 소금 뿌리는데 들어가는 돈이
지네 돈이야! 다 쓰라구 있는 국가 예산인데 말이야!

12/27
간밤에 더 많은 하얀 똥덩어리들이 쌓였다!
제설차가 지나갈 때마다 나와서 삽질한 것 빼고는
3일동안 집안에 쳐박혀서 한일이 없다.
도대체 어디를 갈 수가 없다.
자동차가 하얀 똥덩어리 속에 파묻혀
어디 있는지도 모르겠다.
여기가 도대체 사람 사는덴가?
일기예보는 또 30cm 가량의 눈이 더 온단다.
30cm면 삽질을 얼마나 더 해야하나?
우와! 돌아버리겠다.

12/28
기상대놈들은 뭐하는 놈들인지 모르겠다.
그러구두 월급받고 있다니...
핵폭탄으로 죄다 쥑여버려야 한다.
그리구 눈속에 파묻어 버려야 한다.
일기예보가 틀렸다.
30cm가 온다던 하얀 똥덩어리가 무려 1m나 더 왔다.

1m30cm다. 도대체 이렇게 눈이 많이 올수가
있는 건지 하늘에 구멍이 뚫렸는지 모를 일이다.
이 정도면 내년 여름에나 다 녹을 것 같다.
제설차가 눈에 파묻혀 운전수 놈이
우리집에 와서 삽을 빌려 달랜다.
그 놈이 밀어놓은 눈 때문에 삽을 여섯자루나
부러뜨렸다고 얘기 해주고 마지막 삽자루는
그 놈의 새끼를 패면서 부려뜨렸다!
대갈통을 빠개버릴려다 말았다.

1/4
오늘 드디어 집에서 나올 수가 있었다.
가게에 가서 음식 좀 사고 돌아오는 길에
빌어먹을 사슴놈이 튀어나오는 바람에 차로 치었다.
차수리비가 200만원이 나왔다.
저 망할놈의 짐승들은 다 잡아 죽여야 한다.
뭣때문에 산에 돌아다니게하는지 모를일이다.
지난 11월에 사냥꾼들은 뭐 했는지 모르겠다!
기관총이라도 가지고 와서 염병을 할 사슴이라는
짐승은 죄다 피작살을 내야 할일이 아닌가!

3/3
지난 겨울에 그놈들이 얼마나 소금을 뿌려댔는지
차가 다 녹이 슬어 버렸다.
제설차로 밀어야지 도대체 왜 소금을 사용해서
이모양을 만들어 놓냐 말이다.
국가예산이 저희돈이란 말인가?
아껴썼어야 하지 않은가! 무식한 새끼들같으니라구...
정말 도대체 신도 포기한 이곳에서 사는 사람들은
제정신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인지 모르겠다.
.
.
.
.
.
.

5/10
부산으로 이사왔다.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38   1/2   회원가입 로그인
 알고 계시거나 가지고 계신 좋은 글을 올려 주세요.  lakemoon 2003/03/08 2915
37  버릇  박순옥 2010/04/20 4024
36  우산  박순옥 2009/08/21 3854
35  엇사랑  박순옥 2009/08/01 3512
34  고독  주파수 2007/03/27 3853
33  소망을 이루는 마음의 법칙  주파수 2006/01/09 5075
32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  한미라 2004/09/03 5179
31  고통이란 무엇인가?  lakemoon 2004/07/21 5287
 내 평생 가장 웃겼던 유머  lakemoon 2004/04/27 4821
29  책과 책갈피..(시)[1]  나를 찾아.. 2004/03/06 4362
28  노을 스러지는 그 뒤로,,,(시)  나를 찾아.. 2004/03/06 3946
27  바람속을 걷는 법 1  lakemoon 2004/02/26 4039
26  바람속을 걷는 법 3  lakemoon 2004/02/26 3458
25  네 마음을 훔치고 싶다  lakemoon 2004/02/11 3733
24  함께 한다는 의미  lakemoon 2004/02/11 3779
23  바람이 되어보라  lakemoon 2004/02/11 3587
22  함께 있어도 쓸쓸한 세상  lakemoon 2004/01/28 3638
21  내일 태양이 뜰텐데 비가 올거라고 걱정하는 당신에게  lakemoon 2004/01/28 3525
20  사랑할때는 시계바늘처럼  lakemoon 2004/01/28 3483
19  "나를 믿어주는" 사람  설*아 2003/09/26 3757
18  말의 힘 -황인숙[1]  lakemoon 2003/06/25 4007
17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lakemoon 2003/06/25 3853
16  정거장에서의 충고 -기형도  lakemoon 2003/06/25 4017
15  벗하나 있었으면  lakemoon 2003/06/19 3768
14  그대 뒷모습  lakemoon 2003/06/19 3552
13  속눈썹  lakemoon 2003/06/19 3550
12  가난한 사랑 노래  lakemoon 2003/06/19 3294
11  사모  lakemoon 2003/06/19 3418
10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  lakemoon 2003/06/19 3369
9  가족이란..  사과나무 2003/06/18 3447
   1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int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