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akemoon 라디오천국 ▒

Home

Radio PD

Poem

Sad Music

Photo

Story

Memo

Computer

Guest Book

Best Site

News

Search

FM99.9 KFM

연합뉴스

네이버 Naver
엠파스 Empas
야 후 Yahoo
다 음 Daum
네이트 Nate
파 란 Paran
구 글 Google
드림위즈 D-W



2003-09-26 21:43:51    3,674  
    설*아
    http://home.postech.ac.kr/~heaven01
    "나를 믿어주는" 사람
오늘 아침에 들렀을 때도 문서 게시판에 요상한 선전글이 2개나 올라와 있더니, 지금 또 있네요. 아침에 메인화면 들어왔을 때 보고 처음엔 깜짝 놀랐지 뭐예요. 왜 이 홈페이지는 문서 게시판의 최근 글이 메인화면에 바로 보이도록 설정해놓았잖아요. lakemoon님이 이런 글을 올리진 않을텐데... 도대체 뭘까. 들여다보니 광고글인거 있죠. 광고글이 여기까지 침입하다니. 정말 못말리겠어요. 허허허.. 한심합니다, 정말 예의를 모르는 사람들이라니까요. 이런 아름다운 곳을 그런 글로 더럽히다니.



어쨌든... 경기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모니터링 하러 들렀다가 글 남깁니다.
제 좋은글모음집 에 있는 글인데, ( 사실 이 홈페이지 에 있는 글들중 제 좋은글모음집에도 중복되어 있는것들 꽤 많아요.. ^^ 유추프라카치아 라든지 속눈썹 이라든지... 그 중 여기에는 없는 듯한 글입니다. )

한번쯤 기억해둘만한 글 인것 같아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미국 디트로이트에 가난하지만 매우 성실한 젊은이가 있었다. 그는 하루에 10시간씩 일하고 집으로 돌아와서는 낡은 창고에 틀어박혀 밤을 지새곤 했다. 집 뒤뜰의 낡은 창고를 개조한 그의 작은 연구실에는 온갖 종류의 부품들과 기름 냄새로 꽉 차 있었다. 그의 아버지는 그를 못마땅하게 여겨 몇 번이나 그 창고를 헐어 버리겠다고 소리를 지르곤 했고, 동네 사람들도 그를 비웃었다. 하지만 그는 실망하지 않았다. 자신을 믿어 주는 단 한 사람, 아내가 있었기 때문이다.

"당신은 꼭 성공할 거예요. 난 믿어요. 언젠가는 당신의 꿈을 이룰 거예요."
아내는 늦은 밤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남편 곁에서 말없이 석유 램프로 불을 비춰 주었고, 추운 겨울밤에는 꽁꽁 얼어붙은 손을 호호 불어 가면서도 그의 일을 도우며 격려했다. 어느 날이었다.
"우리가 해냈어. 여보, 우리가 드디어 자동차를 만들었다구."
낡은 창고에서 엔진 연구에 몰두하던 그 젊은 기사는 기쁨에 넘쳐 아내를 끌어안으며 소리쳤다. 그날 고요한 새벽, 거리에서 들리는 요란한 엔진소리에 잠이 깬 마을 사람들은 모두들 창 밖을 내다보고는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안개가 걷히지 않은 새벽 거리를 그 젊은 기사가 아내와 함께 네 개의 바퀴가 달린 자동차를 타고 지나가고 있었던 것이다.

그 젊은이가 바로 헨리 포드였다. 힘든 시기에 큰 힘이 되어 준 아내의 고마움을 잊지 않던 그는 많은 세월이 흐른 뒤 "다시 태어난다면 무엇이 되고 싶으냐?" 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아내와 함께 있을 수만 있다면 무엇으로 태어나든 상관하지 않겠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나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

이 세상에 그것만큼 든든한 게 또 있을까요...


( ps. 제목은 제가 임의로 정한건데요, ^^ 적절한 것 같아서요. )



38   1/2   회원가입 로그인
 알고 계시거나 가지고 계신 좋은 글을 올려 주세요.  lakemoon 2003/03/08 2845
37  버릇  박순옥 2010/04/20 3875
36  우산  박순옥 2009/08/21 3710
35  엇사랑  박순옥 2009/08/01 3365
34  고독  주파수 2007/03/27 3701
33  소망을 이루는 마음의 법칙  주파수 2006/01/09 4913
32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  한미라 2004/09/03 5035
31  고통이란 무엇인가?  lakemoon 2004/07/21 5140
30  내 평생 가장 웃겼던 유머  lakemoon 2004/04/27 4735
29  책과 책갈피..(시)[1]  나를 찾아.. 2004/03/06 4283
28  노을 스러지는 그 뒤로,,,(시)  나를 찾아.. 2004/03/06 3862
27  바람속을 걷는 법 1  lakemoon 2004/02/26 3951
26  바람속을 걷는 법 3  lakemoon 2004/02/26 3371
25  네 마음을 훔치고 싶다  lakemoon 2004/02/11 3646
24  함께 한다는 의미  lakemoon 2004/02/11 3702
23  바람이 되어보라  lakemoon 2004/02/11 3506
22  함께 있어도 쓸쓸한 세상  lakemoon 2004/01/28 3560
21  내일 태양이 뜰텐데 비가 올거라고 걱정하는 당신에게  lakemoon 2004/01/28 3438
20  사랑할때는 시계바늘처럼  lakemoon 2004/01/28 3398
 "나를 믿어주는" 사람  설*아 2003/09/26 3674
18  말의 힘 -황인숙[1]  lakemoon 2003/06/25 3922
17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lakemoon 2003/06/25 3763
16  정거장에서의 충고 -기형도  lakemoon 2003/06/25 3939
15  벗하나 있었으면  lakemoon 2003/06/19 3677
14  그대 뒷모습  lakemoon 2003/06/19 3478
13  속눈썹  lakemoon 2003/06/19 3466
12  가난한 사랑 노래  lakemoon 2003/06/19 3220
11  사모  lakemoon 2003/06/19 3334
10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  lakemoon 2003/06/19 3294
9  가족이란..  사과나무 2003/06/18 3357
   1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int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