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akemoon 라디오천국 ▒

Home

Radio PD

Poem

Sad Music

Photo

Story

Memo

Computer

Guest Book

Best Site

News

Search

FM99.9 KFM

연합뉴스

네이버 Naver
엠파스 Empas
야 후 Yahoo
다 음 Daum
네이트 Nate
파 란 Paran
구 글 Google
드림위즈 D-W



2003-06-25 11:31:40    3,938  
    lakemoon
    http://www.lakemoon.net
    정거장에서의 충고 -기형도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마른 나무에서 연거푸 물방울이 떨어지고
나는 천천히 노트를 덮는다

저녁의 정거장에 검은 구름은 멎는다
그러나 추억은 황량하다,
군데군데 쓰러져 있던 개들은
황혼이면 처량한 눈을 껌벅일 것이다
물방울은 손등 위를 굴러다닌다,
나는 기우뚱 망각을 본다,
어쩌다가 집을 떠나왔던가
그곳으로 흘러가는 길은 이미 지상에 없으니
추억이 덜 깬 개들은 내 딱딱한 손을 깨물 것이다

구름은 나부낀다,
얼마나 느린 속도로 사람들이 죽어갔는지
얼마나 많은 나뭇잎들이 그 좁고 어두운 입구로 들이닥쳤는지
내 노트는 알지 못한다,
그 동안 의심 많은 길들은
끝없이 갈라졌으니 혀는 흉기처럼 단단하다

물방울이여,
나그네의 말을 귀담아들어선 안 된다
그렇다면
나는 저녁의 정거장을 마음속에 옮겨놓는다
내 희망을 감시해온 불안의 짐짝들에게 나는 쓴다

이 누추한 육체 속에 얼마든지 머물다 가시라고
모든 길들이 흘러나온다,
나는 이미 늙은 것이다

38   1/2   회원가입 로그인
 알고 계시거나 가지고 계신 좋은 글을 올려 주세요.  lakemoon 2003/03/08 2844
37  버릇  박순옥 2010/04/20 3874
36  우산  박순옥 2009/08/21 3709
35  엇사랑  박순옥 2009/08/01 3364
34  고독  주파수 2007/03/27 3700
33  소망을 이루는 마음의 법칙  주파수 2006/01/09 4913
32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  한미라 2004/09/03 5035
31  고통이란 무엇인가?  lakemoon 2004/07/21 5140
30  내 평생 가장 웃겼던 유머  lakemoon 2004/04/27 4734
29  책과 책갈피..(시)[1]  나를 찾아.. 2004/03/06 4283
28  노을 스러지는 그 뒤로,,,(시)  나를 찾아.. 2004/03/06 3861
27  바람속을 걷는 법 1  lakemoon 2004/02/26 3950
26  바람속을 걷는 법 3  lakemoon 2004/02/26 3370
25  네 마음을 훔치고 싶다  lakemoon 2004/02/11 3645
24  함께 한다는 의미  lakemoon 2004/02/11 3701
23  바람이 되어보라  lakemoon 2004/02/11 3505
22  함께 있어도 쓸쓸한 세상  lakemoon 2004/01/28 3559
21  내일 태양이 뜰텐데 비가 올거라고 걱정하는 당신에게  lakemoon 2004/01/28 3437
20  사랑할때는 시계바늘처럼  lakemoon 2004/01/28 3397
19  "나를 믿어주는" 사람  설*아 2003/09/26 3674
18  말의 힘 -황인숙[1]  lakemoon 2003/06/25 3922
17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lakemoon 2003/06/25 3763
 정거장에서의 충고 -기형도  lakemoon 2003/06/25 3938
15  벗하나 있었으면  lakemoon 2003/06/19 3676
14  그대 뒷모습  lakemoon 2003/06/19 3477
13  속눈썹  lakemoon 2003/06/19 3465
12  가난한 사랑 노래  lakemoon 2003/06/19 3220
11  사모  lakemoon 2003/06/19 3333
10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  lakemoon 2003/06/19 3293
9  가족이란..  사과나무 2003/06/18 3356
   1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int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