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akemoon 라디오천국 ▒

Home

Radio PD

Poem

Sad Music

Photo

Story

Memo

Computer

Guest Book

Best Site

News

Search

FM99.9 KFM

연합뉴스

네이버 Naver
엠파스 Empas
야 후 Yahoo
다 음 Daum
네이트 Nate
파 란 Paran
구 글 Google
드림위즈 D-W



2004-09-03 16:19:42    5,094  
    한미라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메마르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메마르고 차가운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이 불안할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불안하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불안하고 답답한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이 외로울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버리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외롭고 허전한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에 불평이 쌓일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불만스럽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나에게 쌓이는 불평과 불만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에 기쁨이 없을 때는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내 기쁨을 빼앗아 가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에서 희망이 사라질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낙심시키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낙심하고 좌절하는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나에게 일어나는 모든 부정적인 일들이
남 때문이 아니라
내  마음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된 오늘 나는
내 마음 밭에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를 떨어뜨려 봅니다.


【 이해인 님의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에서 】


38   1/2   회원가입 로그인
 알고 계시거나 가지고 계신 좋은 글을 올려 주세요.  lakemoon 2003/03/08 2872
37  버릇  박순옥 2010/04/20 3939
36  우산  박순옥 2009/08/21 3772
35  엇사랑  박순옥 2009/08/01 3435
34  고독  주파수 2007/03/27 3764
33  소망을 이루는 마음의 법칙  주파수 2006/01/09 4976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  한미라 2004/09/03 5094
31  고통이란 무엇인가?  lakemoon 2004/07/21 5204
30  내 평생 가장 웃겼던 유머  lakemoon 2004/04/27 4773
29  책과 책갈피..(시)[1]  나를 찾아.. 2004/03/06 4319
28  노을 스러지는 그 뒤로,,,(시)  나를 찾아.. 2004/03/06 3902
27  바람속을 걷는 법 1  lakemoon 2004/02/26 3990
26  바람속을 걷는 법 3  lakemoon 2004/02/26 3410
25  네 마음을 훔치고 싶다  lakemoon 2004/02/11 3687
24  함께 한다는 의미  lakemoon 2004/02/11 3737
23  바람이 되어보라  lakemoon 2004/02/11 3544
22  함께 있어도 쓸쓸한 세상  lakemoon 2004/01/28 3596
21  내일 태양이 뜰텐데 비가 올거라고 걱정하는 당신에게  lakemoon 2004/01/28 3477
20  사랑할때는 시계바늘처럼  lakemoon 2004/01/28 3439
19  "나를 믿어주는" 사람  설*아 2003/09/26 3712
18  말의 힘 -황인숙[1]  lakemoon 2003/06/25 3962
17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lakemoon 2003/06/25 3803
16  정거장에서의 충고 -기형도  lakemoon 2003/06/25 3975
15  벗하나 있었으면  lakemoon 2003/06/19 3719
14  그대 뒷모습  lakemoon 2003/06/19 3513
13  속눈썹  lakemoon 2003/06/19 3506
12  가난한 사랑 노래  lakemoon 2003/06/19 3257
11  사모  lakemoon 2003/06/19 3372
10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  lakemoon 2003/06/19 3329
9  가족이란..  사과나무 2003/06/18 3392
   1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int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