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akemoon 라디오천국 ▒

Home

Radio PD

Poem

Sad Music

Photo

Story

Memo

Computer

Guest Book

Best Site

News

Search

FM99.9 KFM

연합뉴스

네이버 Naver
야 후 Yahoo
다 음 Daum
네이트 Nate
파 란 Paran
구 글 Google
드림위즈 D-W



VIEW ARTICLE
Marianne Faithfull 'As Tears Go By'
 lakemoon    | HIT : 4,626 |


[가사]
It is the evening of the day
I sit and watch the children play
Smiling faces I can see
But not for me
I sit and watch as tears go by

My riches can't buy everthing
I want to hear the children sing
All I here is the sound
Of rain falling on the ground
I sit and watch as tears go by

Hm...
Doing things I used to do
They think are new
I sit and watch as tears go by

(번역)
어느날 저녁에
난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앉아서 바라보았지
미소짓는 얼굴들을 볼수 있었어
물론 나를 위해 웃는건 아니었지만
난 눈물이 마르도록 그 모습을 앉아서 바라보았지

나의 부로도 모든것을 살수는 없어
아이들이 노래하는것을 듣고싶어
들리는 거라곤
땅위에 내리는 빗소리뿐
난 눈물이 마르도록 그 모습을 앉아서 바라보았지

예전에 내가 즐겨하던 놀이를
그들은 이제 새로운 것으로 여기지
난 눈물이 마르도록 그 모습을 앉아서 지켜보았지

[해설]
오스트리아의 귀족의 딸로 태어난 그녀는
8살에 성 요셉 수녀원 병설 학교에 입학하여
기숙사에서 지내며 엄격한 교육을 받았다.
여고시절 우연히 앤드류 루그 올드햄을 만나
그녀의 인생은 완전히 달라지게 된다.
그리고 롤링 스톤즈의 보컬 '믹 재거' 작품인 이 노래를
싱글 발표하여 빅히트시킨다.
계속 히트곡을 내다가 결혼해 아들을 낳게 되지만
곧 이혼하고 믹 재거와 동거생활을 시작하다가
함께 마약 소지 및 복용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다.
그 후 세상에 잊혀졌던 그 녀는
약 30년만에 "So Sad"란 곡으로 재기했지만
예쁘고 청아했던 목소리는 마녀를 연상케하는 심한 허스키로 변해 있었다.
그 때의 사진이 아랫쪽 사진이다
믹 재거를 만나면서
천사같던 그녀는 악녀와 마녀의 이미지로 변해버린 것이다.
그 후 'Million Cigarette Voice'는
마리안느 페이스풀(Marianne Faithfull)의 별명이 되었다.
  
NO C          SUBJECT NAME HIT
  저작권 문제로 무료회원 가입해야 감상 가능합니다.
  우리 가요계를 살려주세요
101   에일리의 '여러분'  lakemoon 839
100   이승훈 '비오는 거리' 예쁜 뮤직비디오  lakemoon 3829
99   Vangelis의 La petite fille de la mer(감성터치 소설 BG)  lakemoon 4039
98   Marc Antoine의 Sunland(감성터치 시그널)  lakemoon 3872
97   The Days are long and filled with Pain-Maximilian Hecker  lakemoon 4596
96   I'll be a virgin, I'll be a mountain - Maximilian Hecker  lakemoon 3919
95   Dans Les Yeux D'une Fille(한 소녀의 눈에는) - Helene  lakemoon 4156
94   Why Me - Kris kristofferson  lakemoon 3715
93   Your Wildest Dream - Moody Blues  lakemoon 4083
92   영화 Sound Of Music의 'Edelweiss'  lakemoon 5782
91   Marianne Faithfull 'So Sad  lakemoon 4384
  Marianne Faithfull 'As Tears Go By'  lakemoon 4626
89   Chris de Burgh "Missing You"  lakemoon 3301
88   Elvis Presley "Danny Boy"  lakemoon 3020
87   Craig David&Sting "Rise and Fall"  lakemoon 3321
86   윤설하 <벙어리 바이올린>  lakemoon 2588
85   김범수 '사랑해요'  lakemoon 4302
84   Chicago 'If You Leave Me Now'  lakemoon 3100
1 [2][3][4][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 LAKEMOON


Copyright ⓒ 2004 LAKEM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