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akemoon 라디오천국 ▒

Home

Radio PD

Poem

Sad Music

Photo

Story

Memo

Computer

Guest Book

Best Site

News

Search

FM99.9 KFM

연합뉴스

네이버 Naver
야 후 Yahoo
다 음 Daum
네이트 Nate
파 란 Paran
구 글 Google
드림위즈 D-W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터프한 닭 이야기... 둘
lakemoon 님의 글입니다. (Homepage) 2006-04-16 16:18:00, 조회 : 2,594, 추천 : 616
- Download #1 : 수탉.jpg (14.7 KB), Download : 99


[터프한 닭 이야기.1]

한 농가에서 잔치를 벌였다
주인은 닭을 잡기로 마음먹고 닭 우리로 가서,
닭을 두마리 꺼내려고 했다
우선 멍청하게 보인는 닭 녀석을 꺼내고
이번에는 좀 터프하게 생긴 닭을 꺼내려고 하자
그 닭이 하는 말...

" 내 발로 나가겠소!"


이번에는 따뜻한 물에 폭 삶기로 했다
( 그래야 털이 잘 빠지니깐)
먼저 멍청한 놈을 집어넣었다.
그리고 터푸한놈을 집어 넣을래니깐

" 내 발로 들어가겠소!"

닭들이 폭 삶아지자 주인은 닭을 꺼내서
털을 뽑기 시작했다
우선 멍청하게 보이는 놈을 잡아서 털을 뽑았다
이번에는 터푸한놈을 잡아서 털을 뽑을려는데...
터푸한 놈...
딥따 폼 잡으면서 하는 말...

" 구렛나루는 남기시오"      





[순진한 닭, 날라리 닭, 터프한 닭]

어느 닭장에 닭 세마리가 살고 있었어요
순진한 닭, 날라리 닭, 터프한 닭...

더운 여름날이 되자 주인은 삼계탕을 끓여먹어야겠다고 생각했죠

그래서 먼저 순진한 닭을 잡았는데,
순진한 닭 왈"주인님, 제발 한번만 살려주세요"

너무 불쌍해서 날라리 닭을 집어 들었죠
이번엔 날라리 닭이 "내몸에 털하나 손댔다간봐"하고 위협하는거에요

마지막으로 터프한 닭을 잡았더니 글쎄 얘가 뭐라 그랬게요?

"내 털은 내가 뽑는다!"



번호 분류 제목 조회
162 생각하게 하는   늙은 아버지의 질문   1782
161 웃음짓게 하는   경상도 할매와 미국 사람의 대화   2716
160 웃음짓게 하는   강원도 사투리 - 율곡 10만양병설   2498
159 웃음짓게 하는   강원도 사투리 - 우추리 이장님   2567
158 웃음짓게 하는   초딩3학년 기초학력진단평가   2209
157 웃음짓게 하는   女간첩 원정화 "이승엽 모르면 간첩이게요?"   2382
156 웃음짓게 하는   웃기는 가게 이름들   4905
155 웃음짓게 하는   제가 본 최고의 유머 '술타령'   2312
154 웃음짓게 하는   '지랄' 시리즈 모음 (ご .こ)   2084
153 웃음짓게 하는   터프한 쥐 세 마리   2175
152 웃음짓게 하는   슈퍼맨과 만득이 外   1976
151 웃음짓게 하는   이상한 말 시리즈   2017
웃음짓게 하는   터프한 닭 이야기... 둘   2594
149 웃음짓게 하는   프로야구 투수 출신 차명석 해설위원 어록   2618
148 웃음짓게 하는   가장 효율적인 충청도사투리   4379

1 [2][3][4][5][6][7][8][9][10]..[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m
좋은 글 추천하시려면 여기  


Copyright ⓒ 2004 LAKEMO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