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akemoon 라디오천국 ▒

Home

Radio PD

Poem

Sad Music

Photo

Story

Memo

Computer

Guest Book

Best Site

News

Search

FM99.9 KFM

연합뉴스

네이버 Naver
야 후 Yahoo
다 음 Daum
네이트 Nate
파 란 Paran
구 글 Google
드림위즈 D-W


 로그인  회원가입

 엽기적인 지하철 외판원 아저씨
lakemoon  Home 2005-02-16 09:58:15, H : 3,060, V : 709
- Download #1 : top.jpg (19.4 KB), Download : 186  





이 이야기는 지하철에서 본 너무나도 황당한 아저씨 이야기입니다.
물론 실화지요...
집에 가려고 지하철 1호선을 탔습니다. 인천행이어서 자리가 많더군요.
자리에 앉아 있는데 신도림쯤에서 어떤 아저씨가 가방을 들구 탔습니다.
왠지 분위기가 심상치않더군요....
아저씨는 헛기침을 몇번 하더니
손잡이를 양손에 쥐고 가방을 내려놓고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는데,
이제부터 그 아저씨가 한말 그대로 씁니다.

'자 여러분 안∼녕하쉽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에게 나선 이유는
가시는 걸음에 좋은 물건 하나 소개드리고자 이렇게 나섰습니다'
'물건 보여 드리겠습니다'
'자 프라스틱머리에 솔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여?'
'칫∼솔입니다'
이걸 뭐할려고 가지고 나왔을까여?'
'팔려고 나왔쉽니다' 한개에 200원씩 다섯 개 묶여 있습니다,
얼마일까여?' 천∼넌입니다.
뒷면 돌려보겠습니다'
'영어 써 있습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이게 무슨 뜻일까여?'
수출했다는 겁니다.' 수출이 잘 될까여?'
'망했쉽∼니다'
'자 그럼 여러분에게 한 개씩 돌려보겠습니다.'
그리고 아저씨는 칫솔을 사람들에게 돌리더군요..
사람들은 너무 황당에서 웃지도 않더군요.
그런데, 칫솔을 다 돌리고 나서 아저씨는 다시 말을 했슴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여?'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 잠시 후에 알려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저는 과연 칫솔이 몇 개나 팔렸는지 궁금했습니다.
결국 칫솔은 4개가 팔렸구, 아저씨는 또 다시 말을 했는데,
'자 여러분, 칫솔 4개 팔았습니다. 얼마 벌었을까요?"
'팔아 4천원 벌어쉽니다'
'제가 실망했을까여? 안했을까여?'
'예. 쉴∼망했쉽니다'
'그렇다구 제가 여기서 포기하겠쉽니까?'
" 다음칸 갑니다~! "

하면서 아저씨는 가방을 들고 유유히 다음칸으로 가더군요......
남아 있는 사람들은 거의 뒤집어졌습니다.

희망, 그 희망을 우리는 잃지 않아야겠습니다.
다음칸이 있으니까요.....

<펌>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멘트 소재나 기억할 만한 것들을 저장하는 곳...    lakemoon 2003/03/07 3559
93   방송진행과 연출 보도자료    lakemoon 2012/12/20 1227
92   야래향(夜來香)의 원곡은 등려군이 아닌 이향란. 그의 스토리.    lakemoon 2011/03/09 4856
91   초콜릿은 과연 만병통치약?    lakemoon 2010/04/15 5081
90   제비는 제비집 짓고...    lakemoon 2010/03/05 3083
89   물만 잘 마셔도 스트레스가 해소된다    lakemoon 2009/11/20 2444
88   남의 호감을 사는 방법(퍼온 글)    lakemoon 2009/02/17 2444
87   초콜릿이 몸에 좋은 이유    lakemoon 2009/01/12 3058
86   실로 발칙하고 어처구니가 없는 손예진의 말...    lakemoon 2008/11/28 2147
85   저마다의 가면을 쓴 인간...    lakemoon 2008/11/21 2211
84   새가 울 때를 기다리다간 봄을 맞지 못할 것이다    lakemoon 2008/10/20 2284
83   부정적인 기분을 떨치고 건강하게 사는 방법    lakemoon 2007/12/05 2555
82   『감동』일본에 대한 어느 독일인의 글    lakemoon 2007/08/24 2191
81   정호승 시인의 멋진 말들    lakemoon 2007/04/20 2497
80   현대과학이 밝혀낸 장수비결    lakemoon 2007/02/09 2196
79   영화속에서의 사랑고백    lakemoon 2007/02/09 2441
78   성공하는 한국인의 7가지 습관    lakemoon 2007/02/08 2532
77   영화속의 명대사 모음    lakemoon 2006/11/29 2423
76   시간의 소중함을 알고 싶으면...    lakemoon 2006/09/12 2341
75   이미 닫혀있는 행복의 문을 보지 말고 열려있는 행복의 문을 보라    lakemoon 2006/09/04 2458
74   악마가 인간에게 준 선물, 술.    lakemoon 2005/07/05 3141
73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 이 정 하    lakemoon 2005/05/13 3311
72   창을 내는 이유    lakemoon 2005/03/03 3225
71   젖은 자는 비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lakemoon 2005/03/03 3262
  엽기적인 지하철 외판원 아저씨    lakemoon 2005/02/16 3060
69   사과의 반을 먹었다면.    lakemoon 2004/10/26 3206
68   선과 악이 함께 있는 이유    lakemoon 2004/10/26 3209
67   남자의 갈비뼈로 여자를 만든 이유    lakemoon 2004/10/26 3515
66   아무도 확신할 수 없지요    lakemoon 2004/02/26 3603
65   소금 3%의 힘    lakemoon 2004/02/13 3614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